즐길거리

21개(1/2페이지)

동강의 가운데에 위치하고 있어 경관이 아름답고, 조망이 좋으며 생태계보존지역으로 지정되어있는 점 등을 고려하여 100대 명산에 선정 흰구름이 늘 끼어 있는데서 산 이름이 유래. 오대산에서 발원하는 오대천과 조양강(朝陽江)을 모아 남한강으로 흐르는 동강 및 천연기념물 제260호로 지정(1979년)된 백룡동굴(白龍洞窟)을 품고있다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동강은 접근성이 용이하지 않은 이유로 인하여 원시의 비경과, 주민들의 토속적 생활환경이 보존되어 있는 국내유일의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비슷한 유량을 가진 국내 하천중 생태계가 가장 잘 보존된 곳으로 손꼽히며 경관 또한 빼어나 국내 10대 경승지로 손꼽힌다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진탄나루의 바로 위쪽 동강변에는 집채만한 바위가 도로변에 서있는 웅장한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주민들은 옛날 동강에 물이 불어 길을 따라 정상적인 통행이 어려우면서 이 바위를 안고 돌았다고 해 ‘안돌바위’ 라는 명칭을 부쳐왔고 옛날 이 바위에서 2km 상류의 황새여울에서 땟목을 운반하던 땟군이 물에 빠져 익사한 뒤 부인이 남편을 찾아와 안돌바위를 안고 돌다 ...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청옥산(1,256m)에서 발원하여 동강으로 흐르는 폭이 좁은 계곡이다. 조양강과 평창강 사이를 흐른다. 땅속에서 샘물이 솟아 한겨울에도 얼지 않으며 인근에 송어양식장이 있다. 굽이마다 자갈밭과 모래밭이 펼쳐지고 숲 그늘에서는 야영을 할 수 있다. 송어낚시터로 알려지면서 한겨울에도 송어낚시를 하려는 낚시꾼들의 발길이 잦다. 찾아가려면 평창읍에서 42번 국도를...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태기산 기슭 천혜의 지형을 살려 설계한 휘닉스파크 스키장은 21개 코스 어디서나 500m넓이의 광활한 스키베이스를 향한 파노라마가 한 눈에 들어오는 독특한 슬로프 설계로 다이나믹하고 익사이팅한 스피드를 만끽할 수 있습니다.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해발 700m 강원도 평창군 백두대간 청정 고원지대에 자리잡고 있는 용평 리조트는 자연과 인간을 연결시켜주는 매개체로서 보유하고 있는 천혜의 자연환경과 인적 서비스를 통하여 기존의 향락적 여가문화를 극복하고, 치열한 경쟁속에서 살고 있는 현대- 인에게 보다 평온하고 안락한 휴식과 삶의 재충전 기회를 제공해 드립니다.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허브나라에는 허브의 모든 것을 배울 수 있는 허브정원과 허브를 다양하게 이용한 향기정원, 달빛정원, 나비정원, 햇빛정원 등 7개의 테마가 가득합니다. 그리고 허브를 기르는 농장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양떼 목장은 대관령 정상에 위치하고 있어, 태백산맥의 웅장한 자태와 목장 산책로의 아기자기한 모습은 한폭의 동양화를 연상케 합니다. 특히 봄,여름,가을,겨울의 사계절이 바뀔 때 마다 와 닿는 그 느낌은 마치 유럽의 알프스로 착각할 정도로 매우 아름답습니다. 건초 먹이주기 체험을 통해서 순한 양들과 무언의 대화를 나눌 수 있고, 약 40분간 시원하게 탁 트인...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6·25한국전쟁을 시대적 배경으로 한 영화 ‘웰컴투 동막골’ 세트장. 동막골 마을 중앙의 정자나무를 중심으로 마을 주변에는 조그마한 냇가와 섶다리가 있고 그 옆으로 나무그네, 우물 및 빨래터와 대장간, 화장실 등이 아기자기하게 위치해 있다. 이 지역에는 영화장면에 삽입된 연합군 추락 비행기모형과 평상이 펼쳐진 마을촌장집, 인민군, 국군이 자던 자그마한 방도...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철길따라 자전거는 달리고 풍경은 흐른다~ 이름도 생소한 레일바이크는 페달을 밟아 철로 위를 달리는 네바퀴 자전거로 유럽의 산악관광지에서 각광을 받고 있으며 철도(Rail)와 자전거의 약칭(bike)을 합친 말입니다. 아우라지를 거쳐 구절리까지 달리던 철마는 더 이상 달리지 못하고, 기적이 끊긴 철길에는 새로운 레포츠로 각광을 받는 레일바이크가 정선아리랑의 ...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별마로는 별 + 마루(정상) + 로(고요할 로)의 합성어로 ‘별을 보는 고요한 정상’ 이라는 뜻입니다. 별마로천문대는 시민천문대 최상의 관측조건인 해발 800m에 자리하고 있으며 지름 80cm 주망원경과 여러 대의 보조방원경이 설치되어 있어 달이나 행성, 별을 잘 관측할 수 있습니다. 천문대가 위치한 봉래산 정상에는 활공장이 있어 넓은 시야로 풍경을 감상할...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하이원에선 오직 즐거움에만 집중한다!!! 젊음과 열정이 뿜어내는 에너지로 가득한 하이원의 은빛 설원과 하늘을 걷는 듯한 트래킹, 특별한 느낌을 가지는 골프장 등 다양한 즐길거리와 낭만과 행복이 가득한 하이원에서는 수많은 즐거움을 한 자리에서 누리실 수 있습니다.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매달 2, 7, 12, 17, 22, 27일에 열리는 정선5일장은 도시에서 찾아볼 수 없는 여러가지 재미와 정겨움을 맛 볼수 있는 재래 장터이며, 시골에서 나는 농산물과 공예품, 먹거리를 바구니에 담아 팔고 있는 할머니 난점 상인을 볼 수 있는 시골 장입니다.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동강의 풍경이 황홀하게 펼쳐지는 한국의 그랜드 캐니언 스카이워크에서 상쾌한 바람과 하나가 되는 새로운 경험을 해보세요. 아시아 최장의 길이의 짚와이어 325.5m의 세계 최고의 높이를 자랑하며 스릴과 재미를 제공해주는 짚와이어를 만나보세요.바람과 하나가 되는 꿈이 펼쳐집니다.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1976년 발견되어 2010년까지 미공개 동굴로 보존되어 왔던 백룡동굴은, 국내에 유일한 탐사체험형 동굴로서 보는이들에게 신비롭고 아름다운 장관을 선사하고 있다. 1일 9회, 회당 20명 까지만 사전예약제로 탐방할 수 있으므로 예약은 필수.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동강 생태 민물고기의 형성과정과 특징을 한눈에 볼수 있는곳. 물고기 모형에 들어가 물고기 뱃속도 구경해보고 3D 애니메이션 영상물을 통해 흥미진진한 물고기 이야기도 들을 수 있습니다. 동강의 옛사람들의 생화상과 신나는 땟목체험도 또 하나의 즐길거리로 학습과 놀이 엔터테인먼트가 합쳐진 생태체험공간입니다.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아름다운 자연으로 들어가 하얗게 솟아 올랐다가 내리치는 급류 속에서 스릴과 스피드를 맘껏 즐기는 그 기분은 래프팅을 즐겨본 사람만 알수 있답니다. 여러명이 함께 래프팅을 즐기는 동안 서로 협력하여 장애를 극복해 나가는 소중한 체험도 할수 있어 단체 수련, 기업연수 등의 프로그램으로도 아주 적격이랍니다.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북극해 연안의 그린랜드와 알래스카, 알루샨열도 지역에 거주하던 에스키모들이 사용하던 보트를 개량한 것인데, 양쪽 끝에 날이 달린 양날 노를 사용한다. 패들링 스포츠의 역사는 카약으로부터 시작한다고 보면 된다. 영국에서 지식인들이 보다 폭넓은 여행을 즐기기 위해 에스키모들이 사용하던 보트를 개량해서 만들어 타고 다니다가 스포츠 경기로 발전한 형태이다. 영국은...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 동강 중심부에 높게 솟은 해발 882.5m의 백운산은 굽이도는 동강을 관찰하는데 제격이다. 백운산에서 뻗은 칠족령은 덕천리 소골과 제장마을을 둘러싼 웅장한 병풍과도 같다. 옛날 제장마을 이진사집 개가 발바닥에 옻을 묻힌 채 고개를 오르며 발자국을 남겼다고 해서 옻 칠(漆)자와 발족(足)자를 써서 칠족령이라고 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온다.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민물고기 중에 드물게 천연 기념물 259호로 지정된 동강 어름치는 산란과정이 흥미롭다. 스스로 돌탑을 쌓아서 산란찹을 만들고 그곳에서 산란을 하는데 그 과정이 참으로 신기하다. 어름치 수놈은 이때쯤이면 몸통 색깔이 변하여 모리가 투구를 쓰는 형태로 변하며 돌을 밀어서 옮기기 용이한 형태로 변화를 하며 암놈은 목숨을 걸고 돌을쌓아 산란을 마치고 죽는 경우도 ... ...more

돌아가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갤러리모드를 종료합니다.
위로